'8년간 고등학생'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9.11.24 8년간 고등학생 (2)
  2. 2009.11.02 8년간 고등학생 (4)
  3. 2009.10.22 8년간 고등학생 (6)

8년간 고등학생

Posted by 아이시카 from Studio Fl+ : 2009.11.24 14:29
다 씻고나왔을 때 집 안엔 훈훈한 공기가 돌고 있었다. 뭔가 썰렁한 느낌은 사라지지 않았지만.
문 옆에 있던 조금은 나이들어 보이는 옷가지를 줏어 입고 거실로 나왔다. 거실에 있는건 벽에 걸린 대형 액정TV와 장식장 두개 그리고 소파와 테이블이 전부였다. 있을건 다 있는 듯 한데 뭐가 이리 허전한거지?
그녀가 보이지 않았기에 거실을 두리번거리다 장식장에 눈길이 갔다. 책과 뭔지 모를 상장 모형 배 등이 있는데 그중에 졸업앨범에 눈이갔다. 2006, 2005, 2004, 2002년의 네권. 전부 우리 학교의 졸업앨범이다. 가족이 좀 많은것 같은데, 집은 왜 이렇게 썰렁할까?
2002년도부터 만지작 거리다가 우리 누나가 졸업한 2006년도 앨범을 꺼내들었다. 몇반이었는지 기억이 안나서 여기 저기 훑어보다가 3학년 2반이었다는걸 기억해 내고 2반을 찾아봤다.
2반.... 신민아. 찾았다. 여전한 얼굴로 살짝 웃음기를 머금은 증명사진이 실려 있었다. 거참... 증명사진은 웃으면서 찍으면 안된다고 그렇게 말했는데.
다른 사진은 없을까 싶어서 단체사진을 뒤져보다가 단체사진에서 누군가를 뒤에서 끌어안고 있는 사진을 보았다. 근데 이 누군가가 어디서 많이 본 듯 한데...
"뭐 하고 있어?"
"응? 졸업 앨범이 있길래 보고 있어."
그녀도 씻고 나왔는지 머리를 닦고 있었다.
"언제거? 옷은 잘 맞아?"
"2006년. 대충 맞아."
"다행이네."
그녀는 옆으로 다가와서 내가 보고있는 사진을 같이 들여다봤다.
"누나 찾고 있는거야?"
풍겨오는 샴푸 향을 맡다가 갑자기 정신이 번쩍 들었다.
"우리 누나를 알고있어?"
그녀는 그냥 고개를 끄덕이더니 휴대폰을 꺼내어 어디론가 전화를 걸었다. 그리곤 나를 바라보며 통화하기 시작했다.
"아, 안녕하세요. 저 유정이 친구 은아인데요. 지금 하정이가 저희집에 와 있어서요. 네. 네. 아버지 옷 빌려줬어요. 교복은 빨고 있고요. 네. 그럴 것 같아요. 걱정 마세요. 잘 보살피다 돌려 보낼게요. 네."
그녀, 은아는 전화기를 건넸다. 그러고보니 임은아였구나 이름이. 난 어안이 벙벙해져서는 전화기를 받아들었다. 가만히 들고만 있다가 수화기 너머로 들려오는 어머니의 목소리에 냉큼 귀에 가져다댔다.
"여보세요? 엄마?"
'넌 어떻게 알고 누나 친구집엘 간거니?'
"아니, 알고 간게 아니라..."
뭔가 말을 하려다가 그녀를 쳐다보자 그녀는 검지손가락을 입에 댄 채로 날 바라보고 있었다.
"아니, 그러니까. 내가 안게 아니라 누나 친구가 먼저 날 알아보고 집어왔어요."
'하여간, 비 맞고 다니는 꼴이 얼마나 불쌍해 보였으면 그랬겠니. 알았다. 나쁜짓 하지 말고, 폐 끼치지 말고 내일 들어와야한다?'
"네. 알았어요."
'나올때 고맙다는 말은 꼭 하고.'
"네, 네."
'늦었으니 얼른 자.'
"알았어요. 안녕히 주무세요."
전화를 끊고 그녀에게 휴대폰을 건넸다. 옆구리에 끼고있던 앨범을 다시 꽂아넣고 근처 소파에 몸을 던졌다.
"뭐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모르겠다..."

2006년 6월 24일 토요일 새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11.24 17:57 BlogIcon Joshua.J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설같은 이야기...

    어?
    어??
    이거 앞부분 뒷부분은 없는건가요??
    뭔가 내용전개가 있을것같은...

8년간 고등학생

Posted by 아이시카 from Studio Fl+ : 2009.11.02 18:40
그녀의 집은 한 상가 건물의 4층이었다. 보통 이런 곳에 사는 사람은 건물의 주인인 경우가 많은걸로 알고있어서 그녀의 집이 상당히 잘 사는구나 하고 생각했다. 그런데...
"들어와. 우리집에 오는 친구는 네가 처음이야."
그녀의 집은 무언가 '비어' 있었다. 아무도 없다는 그런 느낌 보다는, 아무도 안산다는 느낌이 강했다. 현관만 보고 확정지을수는 없지만 왠지 틀리지 않을 것만 같았다.
"아무도 없다고 했었지 않아?"
"맞아. 아무도 없는데? 왜?"
그녀는 태연하게 말하며 이중문을 열었지만 그건 아마도...
"혼자 사는거... 아냐?"
그녀가 들어가다 말고 놀란눈으로 뒤돌아봤다. 그리고 이내 다시 웃었다.
"놀라운 관찰력인데? 일단 들어와서 씻어. 아빠 옷이라도 갖다줄게."
그녀는 나를 욕실로 안내하고 다른 방으로 들어갔다. 지금 이 상황에 어색함을 느끼면서도 '따듯한 물 정도는 나오겠지?'라는 생각을 하는 내 자신이 우스웠다.
젖어서 몸에 달라붙은 옷을 떼어내며 벗고 있는데 그녀가 문을 두드렸다.
"문 앞에 바구니랑 갈아입을 옷 둘 테니까 벗은 옷은 넣어둬. 바로 빨아줄게."
그녀의 친절함에 의구심이 들었지만 일단은 젖은 교복을 슬그머니 내놓았다.

2006년 6월 24일 토요일 새벽

iPod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11.03 01:27 BlogIcon 번드피닉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음 내용이 기대되요!!!!

    바로 하앍 할거같아!!!!

  2. 2009.11.03 03: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른 다음화를 올려라!+ㅂ+1!!!!!!!!!!!!!111!!!!!

8년간 고등학생

Posted by 아이시카 from Studio Fl+ : 2009.10.22 01:22

"너 왜 이러고 있어?"

비오는 날 이미 흠뻑 젖은 채로 벤치에 앉아있던 내게, 그녀는 그런 말을 건네며 다가왔다.

"너 우리반에... 그러니까, 하정이! 맞지? 성은 기억이 안나네..."

그녀는 내 이름을 기억하고 있다. 하지만 난 그녀의 이름같은거 모른다. 그저 익숙한 얼굴인 탓에 같은반이었구나 하고 있을 뿐.

"집에 안 들어가? 뭔가 대답 좀 해봐."

그녀는 내게 우산을 씌워주며 내쪽으로 몸을 기울였다. 자신이 비를 맞는데도, 난 이미 흠뻑 젖어있는데도 그렇게 했다.

"집에 들어가기 싫어."

"왜?"

"모르겠어. 부모님이 공부만 하라고 압박하는것도 아니고 사이가 않좋은것도 아닌데 싫어."

내 말을 들은 그녀는 한동안 말이 없었다. 문득 고개를 들었더니 그녀는 웃고 있었다.

"완전 애잖아? 투정부리는거야? 우리집에라도 갈래? 감기걸리겠다."

그래. 그녀는 내 앞에 서서 웃으며 손을 내밀고 있었다.


난 그런 그녀의 손을 잡았고.


2006년 6월 23일 금요일 저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10.22 23:39 BlogIcon 시라이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음.. 지나가다 들렸습니다만,,
    이 상황은 뭐죠???? 쩝...
    외롭다아... ㅠㅠ

  2. 2009.10.23 00:23 BlogIcon ZeroMani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김장합니까 소금간하게 ㄱ-

  3. 2013.05.17 17:30 BlogIcon oakley sunglasse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설마 당신의 그 사람이 당신의 방식대로 당신을 사랑해주지 않는다하여 당신을 사랑하지 않는 것은 아닙니다.
    Topics related articles:


    http://www.leekyoonjae.com/194 新建文章 12

    http://hukpah.tistory.com/26 新建文章 9

    http://caesarion.tistory.com/383 新建文章 6

    http://blog.xcoda.net/m/post/comments/id/56 新建文章 9

  4. 2013.07.11 17:29 BlogIcon louis vuitton outlet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 매력있어, 자기가 얼마나 매력있는지 모르는게 당신매력이야

 «이전 1  다음»